한국방위산업진흥회
한국방위산업진흥회 공식 블로그


사업 규모만 무려 18조 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의 미 공군 차세대 고등훈련기(APT : Advanced Pilot Training) 사업! APT란 미 공군의 오래된 훈련기 350여 대를 교체할 새로운 고등훈련기를 찾는 사업입니다. 고등훈련기란, 실제로 전투기 조종에 앞서서 훈련 때 사용하는 기종을 의미하는데요. 전투기처럼 마하 속도를 내고, 유사시에는 실전 투입도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. 이 사업에서 KAI/록히드마틴 컨소시엄은 T-50A로 도전장을 던졌습니다.









T-50A는 한국 방산업체 KAI와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이 개발한 T-50 고등훈련기를 미 공군의 요구에 맞게 업그레이드한 것입니다. 최대 규모로 꼽히는 사업인 만큼 수많은 글로벌 방산업체들이 도전했지만, 최종적으로는 KAI/록히드마틴 컨소시엄 T-50A, 그리고 보잉/사브 컨소시엄 BTX-1 이 두 기종의 맞대결로 좁혀지게 되었습니다. 과연 어떤 고등훈련기가 이번 APT사업의 최종 승자가 될까요?





숙련된 전투기 조종사 훈련을 위한 T-50A 영상(출처 : 록히드마틴 한국 공식웹사이트)






보잉 T-X 비행 영상(출처 : 보잉 공식웹사이트)




T-50A의 최대 강점, 안전성!



T-50은 10년 이상 사용되면서 15만 시간이라는 비행 실적을 통해 안전성까지 증명하고 있습니다. 하지만 BTX-1은 APT 사업 입찰 기간에 맞춰 개발되었기 때문에, 안전이라는 측면에서도 T-50A가 우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. 실제로 지난해 11월 T-50A의 기반 모델인 T-50은 5,000회 무사고 비행시험을 달성한 바 있습니다. 위험성이 높은 비행시험 단계에서 5,000회 동안 사고가 없었던 건 초음속 항공기 개발 역사에서 드문 사례로 꼽힙니다.


'16년 11월에 열린 T-50 무사고 비행시험 5,000회 달성 기념식




다만 T-50A의 성능이 검증됐다고 해서 자만은 금물일 것 같습니다. T-50A의 성능이 아무리 뛰어나더라도 미국 정부가 정무적 판단 하에 보잉/사브 컨소시엄의 손을 들어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.


과거 보잉은 스텔스 전투기 경쟁에서 록히드마틴의 F-35에 패한 바 있습니다. 보잉이 이번 APT사업에서도 패한다면 보잉의 항공방위산업 부문은 큰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. 그렇기에 미국 정부가 APT사업을 보잉/사브 컨소시엄에 줄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관측이 나옵니다.







전 세계 훈련기 시장의 판도를 바꿀 APT 사업



이제 곧 내년 초면 미 공군 차세대 고등훈련기 사업의 최종 사업자가 선정이 됩니다. 만약 이번 사업에 선정이 된다면, 우리 T-50A는 미 공군이 사용한다는 이유만으로도 전 세계 훈련기의 표준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. 또한 아랍에미리트(UAE) 등 나라들은 앞으로 선정될 훈련기 기종을 적극 검토중에 있는데요. 그 물량만 해도 1,000대가 넘기 때문에 APT 사업의 경제적 효과는 100조 원, 국내 고용 창출 효과만 18만 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. 우리나라 방위산업 발전에 큰 전환점이 될 수 있는 미 공군 차세대 고등훈련기 사업. 우리의 자랑스러운 훈련기 T-50A가 반드시 선정되어 전 세계 훈련기 시장을 선도하길 기대하겠습니다!



  1. 정윤제 2017.11.07 17:5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한국항공우주와 록히드마틴 컨소시엄의 APT 수주를 간절히 기원합니다.

※블로그 운영정책에 의거, 포스트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(트랙백 포함)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.